1

착색된 입술, 올 피니쉬 립 틴트 지우개로 지워본 후기:)

자주 덧발라주고 

상태를 확인해야하는 립스틱


반면에

틴트는 예쁘게 착색된 입술만 만들어 둔다면,



꽤 오랜 시간동안

혹시 입술이 사라지진 않았을까!? 

라는 걱정을 하지않아도 돼서 좋더라구요




하지만 오래 지속되는 만큼

지우는 게 걱정돼서 

정말 강렬한 컬러는 피하게 되는게 현실!




팔 발색도 많이 해야하는 뷰블인지라

큰 맘 먹고 립틴트지우개를 구매했어요!







검색해보니 다들 요걸 쓰길래

효나도 합류



세 개 사서 하나는 친구에게 선물하고

3달 쯤 지났는데 반절 정도 사용한 것 같아요







에뛰드

올 피니쉬 립 틴트 지우개



투명한 젤타입의 리무버로

살살 문질러준 뒤, 미온수로 헹구면 끝!


굉장히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더라구요




시어버터 성분이 있다지만

세 네 번의 발색을 연달아 지우면

시어버터고 뭐고 (속닥속닥..)


는 뷰티블로거만 해당하구요 ㅋㅋㅋ



일반적으로는 하루를 끝낸 밤에

딱 한 번 사용할 땐 건조함을 느끼지 못했어요:)







착색 테스트할 제품 세 가지''*



첫번째는 기승전 핑크로 유명한 컬러래스팅


그리고 두번째는 오일, 세번째는 젤

나름 다양하게 준비해보았어요:)







저기 저 두번째 오일제품...

왜 샀나 나는 아직도 의문...


이런 식으로 사용하게 될 줄이야 ㅋㅋㅋ



컬러래스팅도 예전에 1+1할 때 사러갔다가

팔뚝에 발색 잔뜩하고 얼룩인간이 되어 돌아왔던 기억이...


손앤박 핏빛컬러도 장난없죠 ㅋㅋㅋㅋㅋㅋ







한 번 써본 뒤로 엄마랑 효나의 최애템

뽀오얀으로 슥슥 닦아주었어요


말이 슥슥이지

15초 정도 얹어놓은 뒤 

조마조마한 마음으로 닦아줌 ㅋㅋㅋ


(다 지워져 버리면 립틴트 지우개는 사용못하니까요...ㅋㅋㅋ)







다행히 남아준 너란 아이

ㅋㅋㅋㅋㅋㅋㅋㅋㅋ



한 두 세번은 닦아주었어요


일반적으로 잘 안지워지면

립앤아이리무버로 한번 더 닦아주니까요:)







이제 너의 차례야!!!

잘부탁해!!!










오!? 다 지워졌네요 +_+



처음부터 이걸로 문지르면 

아무래도 묻어남이 많아서 입주변까지 

범벅이 되어버리더라구요


물티슈나 스킨묻힌 솜으로 한번 닦아낸 뒤

올 피니쉬를 사용하면 될 것 같아요



.

.

.



그렇지만 립틴트지우개에도 치명적인 단점이자

주의사항이 있었으니... ...










이렇게 빨간색을 강렬하게 발라두어서

티가 1도 안 나지만



사실 저는 스트레스를 받으면

각질이 많이 생기기도 하고


설상가상으로 

생각없이 뜯어내기까지 하거든...요...



지우고나니 티가 심하게 나더라구요ㅠ_ㅠ

이 날 내가 왜 레드를 발랐나 굉장히 후회를 했다는...







입술이 뜯긴, 그러니까 상처부위죠

상처부위에 착색되었다면 

절대로 지워지지 않는다는 거



ㅠ_ㅠ 여러분 스트레스받으면

입술에 밤을 바르는 습관을 만들도록 해요 우리...


피가 난 것도 아닌데

괜히 아파보여서 바로 알로에를 덧발라주었다는...




어쨌든 3달 간 사용해본 결과

굉장히 만족스러웠어요 


특히 세일 기간 로드샵을 방문해서

컬러테스트를 마음껏 해도 걱정이 없다는 거^^?



여름엔 워낙 쨍한 컬러를 많이 사용하니까

하나 쯤은 쟁여두면 좋을 템인 것 같네요♥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


  • Favicon of http://blissinottawa.tistory.com BlogIcon Bliss :) 2017.07.02 07:33 신고

    아~~ 나는 평생 립글로즈만 -- ;; 발라서 착색에 대해 생각해본 적 없@.@ 진짜 지우고도 저렇게 많이 남네요. 상처부위에는 더 오래남고@.@ 지우개 표현이 재미있다고 생각했는데 진짜 지우개 역할 하는고만 ㅎㅎㅎㅎ 어느 부위를 줌 해도 이쁜 효나님이 항상 부러워용~ 2017년 하반기에도 항상 반짝반짝 빛나길~^^

위로가기

POWERED BY TISTORY. Copyrightⓒ2016. All rights reserved by HyoNa.